훌륭한 ‘여군’ 되고 싶다고 했지만 ‘전역’ 조치 받은 변희수 부사관

훌륭한 ‘여군’ 되고 싶다고 했지만 ‘전역’ 조치 받은 변희수 부사관

이하 연합뉴스

성전환 수술을 받은 뒤 강제 전역 판정을 받은 변희수 부사관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군의 강제 전역 조치에 대한 입장을 밝힌 뒤 눈물을 흘리며 경례하고 있는 사진이다.

육군은 22일 변 하사의 전역심사위원회를 열고 “군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며 전역을 결정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코리안즈] 조용수 기자

keitaro77@naver.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