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들 2주간 학원 및 PC방 이용 않도록 지도해달라” (교육부)

이하 인터넷 커뮤니티

교육부가 학교 밖 교육시설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23일 오후 교육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고 학생, 교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지키기 위해 전국 모든 유초중등학교의 신학기 개학일을 1주일 연기하고 학원에도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아울러 “교육부는 교육청과 함께 학원 휴원과 등원 중지를 권고하겠다”면서 “학부모들도 학생들이 학교 밖 교육 시설과 PC방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도록 개학까지 2주 동안 지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부총리는 “교육청과 함께 학원에 대한 합동점검을 철저히 해나가겠다”면서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된 상황에서 정부의 조치에 대해 국민도 협조할 것이라 믿는다. 협조를 철저히 더 할 수 있도록 관리 감독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