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중에도 천막서 교육” 유은혜·교원단체 개학 논의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50991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교원단체 대표자들과 만나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였다.

유 부총리는 “가을에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올 수 있다는 위험 예고를 받으면서도 학생의 안전과 학업, 일상을 함께 지켜야하는 어려운 숙제가 놓여 있다”며 “(교육계가) 지금처럼 협력하면서 새로운 길을 열어가야 하고 어렵더라도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51053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때 조영종 교총 수석부회장은 “유례 없는 온라인 개학에도 배움이 단절되지 않도록 힘을 쏟는 교사들에게 감사와 존경을 보낸다”며 “과거 한국전쟁 때도 교사들은 천막교실을 세워 교육을 이어갔다. 위기 때 더 합심해서 교육 발전을 위한 힘이 모이기를 바란다”라며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등교 개학 일정과 관련한 논의도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14j1803024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