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이태원’서 코로나19 터져 갈 곳 잃은 20대들 ‘건대’ 앞으로 집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interest.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pinterest

금요일이던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건대입구역 주변은 수많은 20대들이 모여 그야말로 활력이 넘쳤다. 맛집부터 카페, 노래방, 쇼핑 등이 즐비한 ‘건대 맛의 거리’는 발 디딜 틈이 없을 정도로 북적였으며, 술집의 경우 길게 늘어선 줄이 ‘불금’을 실감하게 하였다.

일각에서는 건대 상권이 갑자기 살아난 이유로 다른 대학가 주변에서 발생한 코로나19를 꼽고있다. 최근 이태원 클럽을 중심으로 홍대, 신촌 등 곳곳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폐쇄한 곳이 많아지자 갈 곳을 잃은 20대들이 건대로 발길을 옮긴걸로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24147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대 맛의 거리 인근에 있는 헌팅포차들도 이들의 끌어모으는 데 한몫했다. 서울시가 ‘유흥시설 무기한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헌팅포차의 경우 일반 음식점으로 등록됐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0072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