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소속사 입장발표 ‘빅히트 정국’ 이태원 방문 맞다고 인정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2241616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18일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우선 정국의 이태원 방문 여부에 대해 지난 주 다수 언론의 문의가 있었고, 이에 대한 당사의 대응에 문제가 있었다는 점을 뒤늦게 인식하게 되어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하였다.

이어 “정국이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방문 당시 첫 확진자가 이태원에 간 날짜보다 약 1주일 전이었다고한다. 또한, 정부 지침에 따라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등의 조치를 취했기 때문에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상을 대외적으로 공개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113004900001300_P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연합뉴스

빅히트는 “그러나 이 판단은 아티스트의 소속사로서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명확하게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재차 사과의 말을 전하며 정국의 코로나19 검사 여부에 대해“정국은 지난 4월 25일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되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asdfsdf.PNG 입니다.
방탄소년단 정국 이태원 방문관련 빅히트 공식입장 전문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