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한테 ‘반려묘’ 맡겼다가 ‘결혼’ 결심하게 된 이유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au6u7urdc338v98xow4.jpg 입니다.
toutiao

한 여성은 소중한 반려묘를 연인에게 잠시 맡겼다가 결혼의 확신을 갖게 되었다고 한다.

중국 출신의 여성은 회사로부터 약 일주일간의 출장을 명령받아 여성은 자신이 키우던 고양이를 남자친구의 집에 잠시 맡겨두기로 하였다.평소 동물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남자친구의 성격을 알고 있는 여성은 남자친구에게 몇 번이고 고양이 관리법을 알려주며 부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5rj06gf72ihljdfxmna.jpg 입니다.
toutiao

안심한 여성은 일정을 끝마치자마자 다시 남자친구의 집에 돌아왔다.그런데 여성은 방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광경에 그저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 침대에 누운 남자친구의 옆으로 고양이가 똑같이 이불을 덮은 채 편안히 휴식을 취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남자친구는 여성에게 “날씨가 추워 고양이가 감기에 들까 봐 잠자리에 더 신경 썼다”고 말했다.여성은 “처음 내 걱정은 고양이의 편안한 표정에 곧바로 사라졌다”며 “남자친구의 배려심에 결혼 생각이 절로 들었다”고 밝히며 공감을 자아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qy726s52x1oyhpa4y8o.jpg 입니다.
toutiao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