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코로나 위기 시 수능 한 달까지 연기할 수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23501.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심화하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 달 연기하고 등교 수업을 재검토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조 교육감은 이날 서울 종로구 교육청에서 서울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등교수업 운영방안’을 발표하면서 “코로나19는 유동적이며 불확실하고 급변할 가능성이 있는 특성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교육감은 “현재 고3 등교는 추가 연기할 정도가 아니다”라며 “이에 따라 서울시교육청은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의 방침을 수용해 등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지역 고등학교 3학년은 오는 20일부터 매일 등교를 원칙으로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교육청은 고1∼2학년은 학년별 또는 학급별 격주 운영을 권장했다.

조 교육감은 앞서 이태원 클럽발 위기가 심각해지자 고3 등교를 13일에서 20일로 일주일 연기해야 한다고 건의했고 교육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조 교육감은 앞으로도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는 점도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8136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그는 “수능은 9월 신학년제를 도입하지 않아도 현재 틀 내에서 한 달까지 연기가 가능하다”면서 “대학이 4월 1일 개학하는 게 불가능할 게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위기에서는 현재 제도 틀 내에서 가능한 선택지인 수능 한 달 연기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조 교육감의 언급은 수능 일정 변경 가능성을 바라보는 중앙 정부의 시각과 미묘한 온도 차가 있어 보인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고3이 5월 말 이전에 등교한다면 변경된 대입 일정에 크게 무리가 없어 수능 등 대입 일정 변경은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분명히 밝혔다.

올해 수능일은 애초 11월 19일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교육부가 12월 3일로 2주 연기한 상태다.

조 교육감은 “코로나 위기가 심화하면 고교생의 등교도 당연히 재검토해야 한다”면서 등교수업을 원격수업으로 재전환할 가능성도 열어뒀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