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판정받았는데 갑자기 확진 나온 ‘이태원 클럽 방문’ 양천구 확진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00705.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수가 줄어들면서 방역 당국의 통제망으로 들어오는가 하는 찰나 서울 양천구에서 이태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더 발생했다. 이들은 초기 검사에서는 ‘음성’이 나온 것으로 알려져 더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양천구에 따르면 목4동에 함께 사는 20대 남성 2명이 전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관내 환자 2명의 동거인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81427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이 중 1명은 지난 5일 이태원 클럽을 다녀왔다. 두 확진자는 9일과 11일에 각각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데 이때는 모두 음성이 나왔다고 한다. 이후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해 지난 17일 다시 검사를 실시한 것이다.

한편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이태원 관련 신규 확진자는 0명이었다고 한다. 8일 첫 이태원 관련 확진자 발생 이후 열흘 만의 일이다. 그러나 양천구에서 다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는 이틀을 채 가지 못한 상황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8190600065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