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앞두고 이게 무슨 일” … ‘코로나’ 의료진 응원까지 하고는 이태원에서 놀다 구설수 오른 재현에 등 돌리는 일부 팬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E002571820_STD.jpg 입니다.
Oh my star

SM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NCT 127이 화려한 컴백을 한다. 하지만 18일 오후 NCT 127(NCT) 멤버 재현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구설수에 올라, 팬들이 큰 충격에 휩싸인 상태이다.

재현은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세븐틴 민규와 함께 지난달 25일 이태원 술집·음식점을 방문,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다. 다행히 결과는 ‘음성’이었으나, 재현은 잠복기를 고려하지 않고 SBS ‘인기가요’ MC로 참여하는 등 안일한 태도를 보여 거센 비난을 받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11701231_0.jpg 입니다.
ELLE

심지어 재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해 캠페인에도 참여하는 이중적인 행동을 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태원을 방문했던 양천구 확진자 역시 초기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일주일 뒤 증상 발현으로 재검사를 한 뒤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던것처럼 무증상자라 할지라도 추후 ‘양성’으로 바뀐 사례가 있어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의심 시민에 외출 금지를 당부했다.

누구보다 NCT의 컴백을 기다렸던 팬들도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중이다. NCT 팬들은 “죽어라 연습만 한 멤버들은 무슨 죄냐”, “코로나 방지 행사도 갔다 왔으면서 그러고 싶니”, “너 덕분에 NCT 멤버들이 초상집 분위기로 컴백해야 한다”라며 재현에게 일침을 가하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NCT 공식 홈페이지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