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수능날 휴지 없어서 ‘찹쌀떡’으로 ‘큰일’ 뒤처리 한 후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17s39138961b7ap9l46.jpg 입니다.
JTBC ‘아는 형님’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TV조선 ‘미스터트롯’ TOP7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김희재 그리고 장민호가 출연하였다.장민호는 “고3 때 지하철역에서 잊을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며 어떤 일이었는지를 문제로 출제하였다.

그는 지하철역 화장실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힌트를 주었다. 이후 멤버들의 오답이 이어지자 장민호는 “큰일을 보고 화장지가 없던 건 맞다”면서 “처리를 아주 깔끔하게 하고 나왔다. 아무것도 안 한 것처럼 하고 나왔다” 그러면서 장민호는 “수능 때가 임박하면 수험생한테 잘 보라고 주는 걸 이용했다”고 힌트를 추가로 주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ecg584k8006b5v1i218.jpg 입니다.
JTBC ‘아는 형님’


이를 듣던 김호중은 자리에서 일어나 “찹쌀떡에 흰 가루가 있다. 분 역할을 해주는 거다. 그래서 깔끔하게 나왔다”라고 정답을 외쳤다.김호중의 말이 정답이라고 전한 장민호는 “흰 가루가 붙어있는 찹쌀떡이 정답이다”라고 말하였다.

“뭔가 본능적으로 마지막에 분처럼 발라야 할 것 같더라. 덕분에 말끔하게 정리를 하고 나왔다”고 전해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서장훈은 “찹쌀떡이 두께가 되냐”며 물었고, 이수근은 “얇게 펼치면 된다”고 설명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0z4j8538cb1487v0bd7.jpg 입니다.
JTBC ‘아는 형님’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