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육군 부대 박격포 실사격 훈련 중 오발 사고로 인근 야산에서 폭발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ff692a600f2df3be536f68d5a943b59.png 입니다.
태양의 후예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경기도 파주시 육군 모 부대에서 박격포 사격훈련 도중 포탄이 1km가량 빗나가 야산에 떨어지는 오발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보도에 따르면 파주시 육군 모 부대에서 지난 14일 4.2인치(107㎜) 박격포 실사격 훈련을 하던 중 고폭탄 1발이 탄착 지점에서 1km가량 더 날아가 인근 야산에 떨어져 폭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베트남판 태양의 후예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최근 북한군의 총격을 받은 최전방 감시초소(GP)의 K-6 기관총이 공이 파손으로 실전 불발된 데 이어 육군의 주력 화기마저 훈련 과정에서 허점을 드러냈다는 비판이 적지않게 일고 있다.

포탄이 떨어진 곳은 산림청 소유 야산으로 인명 및 재산 피해는 없었다고 한다. 군은 현장에 있던 군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군 관계자는 “낙하 지역에 사람이나 위험시설이 있었다면 대형 사고로 직결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밝혀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태양의 후예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