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근무하는 20대 ‘간호사’도 코로나19 확진 .. 접촉자 최소 200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7242_42557_1629.jpg 입니다.
삼성서울병원

삼성서울병원 수술실에서 근무하는 20대 간호사가 지난 1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19일 확인되었다. 다만 이 간호사는 서울시 용산구 소재 이태원 클럽에는 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간호사와 접촉한 병원 의료진 및 직원 수는 최소 200여명이라고 한다. 다만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 수는 늘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002333.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20대 간호사는 서울에서 어머니와 함께 거주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 어머니는 첫 번째 유전자 증폭(PCR)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한다.

현재 삼성서울병원은 20대 간호사가 일한 수술실을 부분 폐쇄했다. 다만 외래진료는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yZbk7kUsAA7ssG.jpg 입니다.
낭만닥터 김사부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