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취해 ‘엄마’와 다퉈 엄마 차 ‘포르쉐’ 망치로 부신 아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TBC-%25EB%258B%25AC%25EB%259E%2598%2B%25EB%2590%259C%252C%25EC%259E%25A5%25EA%25B5%25AD.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JTBC-달래 된,장국

19일 광주 남부경찰서는 20대 남성 A 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어머니와 다투고 나서 술을 마시고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한다.

A 씨는 지난 18일 새벽 1시 30분쯤 광주 남구 주월동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어머니 차량 포르쉐 보닛 부분을 망치로 여러 차례 때려 망가뜨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고, A 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afsfd.PNG 입니다.
연합뉴스

이 경우 가족이 절도·사기 등 재산 범죄를 저질렀을 경우 형을 면제하는 ‘친족상도례’에 해당되지 않을 것을 보인다. 재물손괴 혐의는 친족상도례에 적용을 받지 않기 때문이다. A 씨는 형사처벌을 피하기 어렵게 된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해당 사건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다른 사람한테 피해준 거 아니라서 다행이다ㅡㅡ”, “난 엄마랑 다투면 방문 쾅 닫는 게 다인데”, “거참…엄마 차량이라 다행이긴 함”, “화난다고 포르쉐를 부수다니 나랑은 다른 세계의 얘기네”, “화 못 참아서 차 팰 정도면 정신적으로 문제 있네” 등 다양한 반응이 쏟아지고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8456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