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안 하고 ‘PC방·카페·학원’ 돌아다닌 인천 10대 확진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28232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19일 인천시 미추홀구 등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생 A씨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다중시설을 이용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다.

지난 8~12일 동안 A씨는 인천 지역에 있는 카페, 서점, 제과점, 학원 등을 방문하였다. A씨는 8일 오후 7시 30분~9시 15분까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로 위 장소를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10일 오후 2시에 A씨는 마스크 미착용 상태로 연수구에 위치한 체육시설을 이용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E002398185_STD.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연합뉴스

다음날인 11일 오후 5시 30분에는 용현동 카페, 오후 7시 30분에는 용현동 PC방을 방문하기도 했다. 12일에는 오후 1시 48분부터 5시 50분까지는 용현동 카페를 재방문했다.

같은 날 오후 6시~11시까지는 용현동에 위치한 2개의 학원을 마스크 없이 머물렀다. 한편 A씨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학원 강사 B씨의 제자인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방문한 용현동 PC방을 이용한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mkbtg05233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