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이태원 클럽 사태, 경기도 안양 ‘자쿠와 음식점’ 관련 확진자 줄이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912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경기 안양시에 있는 ‘자쿠와’ 음식점 방문자들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음식점이 제2의 ‘이태원 클럽’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는 중이다.

현재까지 이 음식점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6명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922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 음식점은 일반음식점으로 등록된 일본식 술집으로, 늦은 오후부터 새벽까지 영업하면서 평일에는 하루 40~50명, 주말에는 하루 100명 안팎이 이용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특히 실내가 룸 형태여서 방문자 간 비말을 통한 전파 감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방역당국은 본다. 지금까지 비슷한 시간대에 해당 음식점을 방문하거나 인근에 있었다며 안양 만안구보건소와 동안구보건소에 신고한 시민은 450여명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914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