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는 ‘양천구 은혜교회’… 관계자 코로나 확진으로 교회 폐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v001tg07594.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서울 양천구에서 은혜교회를 방문한 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그는 은혜교회 관계자로, 현재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다. A씨는 18일 발열증상 및 전신통증이 발현돼 19일 양천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결과 이날 오전 9시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oreign%2BPolicy.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Foreign Policy

그는 16일과 17일 도보를 이용해 신월2동에 있는 은혜교회를 방문했으며 18일에는 자택에만 머물렀다고 한다. 19일에는 오후 3시53분 신월동에 있는 신내과의원을 방문한 후 같은 동에 있는 소중한약국을 이용했다.

이후 오후 4시15분에는 양천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최종 확진판정이 나와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되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aytg482599.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