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통로 되어버린 술집과 노래방… ‘N차 감염’만 100명 이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42C524D57061B662E.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태양의후예

술집과 노래방은 모두 밀폐된 공간인 데다 좁은 공간에서 밀접 대화나 노래를 하기 때문에 비말(침방울)이 튈 수밖에 없어 코로나19가 전파되기 쉬운 장소이다.

코인노래방은 N차 감염이 폭발적으로 일어난 대표적 장소 중 하나로 방대본은 코인노래방 4곳(락휴코인노래방·가왕코인노래연습장·별별코인노래연습장·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 감염자의 반복적인 대량 노출이 일어난 것으로 보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729EA4B5706161A06.pn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태양의후예

전문가들은 밀폐된 코인노래방의 특성상 노래를 부르는 과정에서 생성된 감염자의 비말이 곳곳에 많이 묻어날 수 있어 코로나19가 더욱 잘 전파되며 환기도 쉽지 않아 공기 중에 떠다니던 비말이 복도 등으로 퍼지면 전파범위가 크다고 경고한다.

방역지침에 따르면 노래방 마이크는 손님마다 커버를 새로 사용해야 하지만, 커버를 교체한다고 해도 동일한 마이크를 사용하는 한 감염 위험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는 없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45000696.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