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한국 땅” 주한 일본 대사한테 핵직구 날린 외교통일 위원장… 그에 일본 반응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6005683.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지난 20일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 대사는 신임 인사차 국회를 방문하였다. 동석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도미타 대사에게 “독도는 국제법상으로나 지리·역사적으로나 대한민국 영토”라고 말하였다.

윤 위원장은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실에 걸린 독도 사진을 가리키며 “국회의원을 대표해 말씀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180366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윤 위원장의 발언에 도미타 대사는 “외교청서에는 늘 일본이 유지해왔던 일본의 입장이 설명돼있고 새로운 입장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원론적인 대답을 내놓았다.

최근 일본 외무성인 발간한 2020년 판 외교청서에는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 명백한 일본의 고유영토”라며 여전히 억지주장을 펼치고 있었다. 이에 윤 위원장은 이 발언을 통해 외교청서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확고히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0836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