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연돈’ 돈까스 집 “뼈를 묻겠다던 제자들 며칠 만에 다 나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63ac5e63-1b22-4db7-95bb-0e4e9011ffe6.png 입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골목식당’ 백종원이 제주도 돈가스집 ‘연돈’을 언급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수원 정자동 골목 세 번째 이야기로 꾸며졌다.

이날 오리주물럭 가게는 방송을 보고 찾아온 손님들로 북적였습니다. 갑작스럽게 사람들이 몰려들자 고모와 조카는 실수를 연발하고 음식이 늦게 나오거나 메뉴에 대해 묻는 손님에 친절한 설명도 없었다. 볶음밥 재료 역시 다 달랐고 이에 손님들은 “빨리 먹고 가자” 등 실망한 모습이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29809_196561_1147.jpg 입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에 백종원은 포방터에서 제주도로 이사한 돈가스집을 언급하며 “돈가스집 봤냐. 손님 끊은 건 이유가 있다. 고집 세고 장인정신도 있지만 맛을 유지할 수 있어서 그런 거다”라며 “100개 팔다가 180개까지 갔다. 사람(제자)이 들어와서. 지금 몇 개 파는지 아냐. 130-140개로 다시 줄였다. 왜 그런지 아냐. 천 명씩 들어와서 면접 봤는데 뼈를 묻겠다던 사람들이 열흘 만에 나가, 5일 만에 나가. 못 해먹겠다고 다 나가는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가니까 다시 줄이는 거다. 완벽한 음식을 못 대접하니까. 거긴 돈 벌기 싫겠냐. 500개 팔아도 되는 집이다. 못 팔아서 하루 180개, 140개를 팔았겠냐. 그래서 내가 거길 존중하는 거다. 기회도 주고. 석 달 넉 달 벌면 뭐 하냐. 10년 벌어서 우린 기회를 잡았어, 자신 있게 이야기해야지”라며 멀리 볼 것을 조언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ae6e940-859c-49e0-b766-c92225d58d6b.png 입니다.
백종원의 골목식당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