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만 ‘등교’해도 이 난리인데 등교 안 미뤄지나 학생들의 ‘소신’ 발언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52100065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고3 학생들의 등교 개학 첫날인 지난 20일 인천 인항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고3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또한 안성시에서도 동선이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시내 모든 고등학교가 등교 중지를 결정하였다.

첫날부터 귀가 조치와 등교 중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고3을 포함한 학생들이 온라인을 통해 성토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였다. 자신을 고3 학생이라 밝힌 A씨가 “고3 등교 후기”라는 글을 게재하였다. A씨는 “마스크는 잘 쓰고 있긴 한데”라며 “식당에서는 절대 대화 금지였고 교내에서 친구랑 같이 다닐 때 무조건 1미터 거리 두기를 해야 했다” 이어 “추워도 창문을 무조건 열었어야 했다”면서 “솔직히 통제가 잘 되지는 않았다”고 말하며 이럴 거면 등교를 왜 하는지 의문”이라 한탄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0272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인천에 거주하는 고2 학생 C씨는 “뉴스 보니까 인천이 난리 난 것 같은데 고2 학생들의 다음 주 등교가 과연 가능할까”라며 “일단 다 미뤄야 할 것 같다”고 자신의 소신을 말했며 이어 “3학년만 등교했는데도 이처럼 난리가 발생했는데”라며 “등교 개학의 추가적인 연기를 검토해 봐야 하지 않을까”라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28400013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