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슬기,조이 지하철 안내음성 ‘폐지’ 민원 잇따라… 이유보니 “나이어린 여자가 주의사항 읊으면 누가 듣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bd2096e2f6fbbc536ab8bf940db3287.png 입니다.
라이브엔

지난달부터 지하철에서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슬기와 조이의 목소리로 지하철 안내 방송이 나오기 시작했다.

지난달 서울교통공사는 “SM엔터테인먼트의 도움으로 레드벨벳 조이와 슬기 양 목소리가 지하철 안내방송으로 나오고 있다”며 “2호선을 시작으로 1~8호선 전동차 안에서 들을 수 있도록 적용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5402e88716e74d02a8eb873ca278128b.jpg 입니다.

하지만 슬기와 조이의 목소리로 안내방송이 나오는 점에 대해 호평도 많았지만 일부 사람들은 안내방송 폐지를 요청하는 민원이 많이 올라오고 있다.

서울 교통 공사 홈페이지에는 “지하철이랑 레드벨벳이 무슨 상관이냐”, “신뢰감 안생긴다”, “나이어린 여자가 지하철에서 주의사항 읊어주면 뭐 말이라도 듣나” 등의 민원이 올라오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27011252.jpg 입니다.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_ 클립아트 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