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하정우’ 폰 해킹 협박범 ‘조선족’ 출신 일가족 “연예인 8명중 5명은 돈 보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11500007399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지난 21일 공갈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모씨(34·여)와 남편 박모씨(40), 김씨의 여동생 김모씨(30·여)와 남편 문모씨(39)에 대한 1회 공판기일을 진행하였다. 이들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며 “다만 피해자들과 합의를 위해 한 기일 속행을 원한다”고 말하며 변호인은 또 죄가 가장 가벼운 언니 김씨의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하였다.

김씨 측의 변호인은 “시어머니가 거동조차 힘든 상황에서 최근 자녀를 잃어버린 상황이 있었고, 현재 (남은) 자녀들이 방치되어 어려운 상황이다”며 “김씨는 자신의 여동생의 제안으로 범행에 이르게 됐으며, 현재는 모든 사실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주장하였다.재판부는 증거, 도망우려를 고려해 김씨의 보석여부에 대해 결정을 내리는 한편, 6월18일 오전 11시 재판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pn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SBS-청룡영화상

앞서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2~3개월 동안 보이스피싱 구조로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한 후 총 6억10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고있다. 이들에게 돈을 보낸 연예인은 총 8명 중 5명인 것으로 확인되었다.

보이스피싱 일당처럼 조직적으로 움직인 것으로 확인되며 중국에 있는 주범 A씨가 총괄책을 맡았고 한국 통장을 만들고 피해자들과 접촉하며 협박하는 조직원들도 있었던 것으로 경찰은 파악중이다. 이들 일당은 몸캠피싱도 시도했으며 연예인 중 몸캠피싱에 당한 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중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진 국내 등록 외국인 주범 A씨에 대해서도 국제 공조를 통해 수사 중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00112145754002jzmm.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MBC-뉴스데스크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