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거리두기’ 위해 벌받듯이 ‘복도’서 수업 듣고 있는 고3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168400064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20일 충북도교육청은 정원이 30명을 초과하는 학급에 대해서는 교실보다 공간이 넒은 특별실을 이용하거나 분반 수업을 하도록 하였다. 1~2학년이 다음 주부터 차례로 등교할 예정이라 분반 수업에 필요한 교실은 크게 부족할 것으로 우려되고있다. 분반한 학생 일부가 복도에서 수업을 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실제 청주시의 한 고등학교는 이날 복도에서 분반 수업을 하기도 하며 한쪽은 오프라인 수업을 하고, 분반한 학생은 노트북이나 아이패드 등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는 교실 수업을 시청하는 형식의 ‘미러링 수업’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227700051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 학교 관계자는 “1∼2학년 등교에 대비해 복도를 이용한 분반 수업을 했다”며 “분반 대상은 희망자를 접수해 정했다”고 말하며 “우리 학교는 애초 쌍방향 원격수업을 진행해 분반 수업을 해도 큰 문제가 없지만, 단방향 수업을 한 학교는 미러링 수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0227400051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