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도중 ‘XX’ 생중계한 고3 학생에게 ‘담임선생님’이 보낸 문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8688e0fe685f497294cada2bacabb90d.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누가야한영화를봤을까?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업 도중 자위를 생중계(?)한 고3이 담임교사로부터 받은 문자메시지가 공개되었다. 학생 A군은 “줌이 켜진 줄 모르고 X을 치다가 걸렸다”며 “어떡하냐. (수업이) 다 끝나고 문자가 왔다”고 밝혔다. 3학년인 이 학생은 다음 날(20일) 등교를 앞두고 있어 더 심경이 복잡한 듯 보였다.

담임 교사는 그에게 “(온라인) 수업도 우리가 등교해서 받는 수업과 같은데, 네가 그런 짓을 했다는 건 문제가 있다”며 법적으로도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하며 다만 그는 혈기왕성한 A군의 나이를 감안해 그냥 넘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네 나이에는 충분히 그럴 수 있다. 갑작스럽게 벌어졌고, 실수라고 생각하기에 조용히 넘어가겠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vn1st4272796zd9ctai.jpg 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우리가 만난 지는 얼마 안 됐지만, 선생님은 평소 조용했던 네가 일부러 그랬을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럼 내일 만나자”고 말하였다.

이 글에는 다양한 내용의 댓글이 달렸다. A군의 남은 학교생활을 걱정하는 반응도 많았지만, 그 새도 못 참아 자위를 하느냐는 지적이 대부분이이였다.A군의 행동은 담임 교사의 지적대로 문제의 소지가 확실하다. 형법 제245조에 따르면 공공장소에서 신체의 특정 부위를 노출 시 1년 이하 징역,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wmtg23606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