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학생들 ‘마스크’ 착용한 채 밤 10시까지 ‘야자’ 시키는 학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077400063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지난 21일 일부 고등학교들이 밤 10시까지 야자를 진행하며 학생들을 공부시키고 있다고 알려졌다. 서울, 전북, 강원, 울산 지역의 일부 고등학교들이 야자를 이미 시작했거나 머지않아 진행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학생들은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야 하므로 하교 시간까지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데 학생들의 등교 시간을 보통 오전 8시로 본다면 약 14시간가량 방역 마스크를 쓰고 있어야 한다는 것.

수많은 학생이 모인 공간에서 마스크를 장시간 쓰고 있다 보면 당연히 산소 공급이 원활하지 않고, 호흡에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일부 학부모들 또한 자녀의 건강을 염려할 수밖에 없다. 학생들 사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상황도 배제할 수 없다. 학교 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집단 감염으로 번지는 건 시간문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097500055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나명주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회장은 해당 매체에 “이 시국에 제일 중요한 것은 학생들의 생명이다. 지금 이들을 대입 성적을 높이기 위한 도구로 쓰고 있는 것 아니냐”고 전했다.”방역 당국국은 ‘야자’ 중단 지침을 바로 내리고, 해당 고교들에 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 군산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 관계자는 해당 매체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가 희망해서 야자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하며 또한 “교육청이 야자에 대한 일괄 지침을 주지 않아 우리도 힘들다”며 “확진자가 발생해서 학교 운영이 어려워지면 야자도 중단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107790006300_P2.jpg 입니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