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는시간 마스크 없이 나와서 떠들고 서로 껴안고 .. 등교 반대합니다” 보건교사의 청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1685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20일부터 등교를 재개한 고교에서 산발적인 집단 감염이 우려되는 가운데 한 보건교사는 거리 두기가 전혀 안 되고 있는 실태를 꼬집어 청와대에 “등교를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다.

청원인은 먼저 교육부가 발표한 ‘건강 상태 자가진단시스템’의 효율성을 지적, 등교를 재개한 학생은 매일 온라인(NEIS)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상태를 체크, 학교에 제출하고 있다고 한다. “개학 일주일 전부터 자가진단시스템을 통해 상태를 파악한다고 하는데, 제대로 되겠냐”며 “담임 교사가 애걸복걸해야 겨우 응답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1667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학생 간 거리 두기가 안 되고 있다. 청원인에 따르면 일부 학생은 마스크도 쓰지 않은 채 팔짱을 끼거나 껴안는 등 밀접한 접촉을 한다. 그는 “단 하루만 학교에 나와 보시라. 쉬는 시간에 가급적 움직이지 말라고 하면 애들이 로봇처럼 듣겠나. 직접 와서 보고도 방역이 안전하겠다 하면 계속 문을 여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학교는 하루에 회의만 2~3개씩 하면서 한 주를 버티고 또 버텼다. 그런데도 교사들은 아무 말 않고 교육당국을 따라왔다”며 “그런데 이제는 정말 참기가 힘들다”고 토로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unnamed.jpg 입니다.
공부의신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