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부터 노래방·클럽 1회용 ‘개인 QR코드’ 찍어야 입장 가능하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늘 국무총리 주재로 중대본회의를 개최해 수도권 추가 확진자 관련 현황 및 조치사항, IT 기술을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도입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한다. 앞서 유흥시설 출입자 명부가 수기로 작성됨에 따라 나타난 허위 작성 및 개인정보 유출 우려 등의 문제를 해결하고 효과적인 방역망을 구축하기 위한 조치이며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되면 이용자는 개인별 암호화된 1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관리자에게 제시해야 하며 관리자는 이용자가 제시한 QR코드를 별도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스캔하고 스캔된 정보는 공공기관인 ‘사회보장정보원’으로 자동 전송되며 수집된 정보는 집단감염사태 발생 등 필요한 경우에만 방역당국에 제공하게 된다고 한다.

기사를이해돕기위한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자출입명부는 방역에 필요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만 자율적인 동의하에 암호화해 수집하고, 수집 후 4주 뒤에는 출입기록 정보를 자동 파기되기에 되기에 보안 유출이나 사생활 침해의 우려도 적으며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은 감염병 위기 경보 ‘심각’ 및 ‘경계’ 단계에서 한시적으로 운영되고 정부는 시범운영을 거쳐 6월 내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할 예정이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 뉴스1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