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한부’ 아들 엄마 얼굴 못 보고 죽을까 봐 화장실 문 앞에서 기다리다가 결국엔

FaceBook ‘NolanStrong’

지난 21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bomb01은 2017년 미국 전역을 울렸던 엄마 루스(Ruth Scully)와 시한부 아들 놀란(Nolan Scully)의 눈물 겨운 사연을 재조명하였다. 놀란은 지난 2015년 11월, 고작 4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희소암인 횡문근육종(Rhabdomyosarcoma)을 진단받아 오랜 기간 고통스러운 암 투병 생활을 해야 했지만, 사랑하는 엄마가 옆에 있어 묵묵히 고통을 견뎌내었다.

2년후 놀란은 상태가 꽤 호전돼 퇴원 후 집에서 치료를 받게 됐다. 하지만 행복은 오래가지 못했다. 엄마는 집에서 아들에게 “잠깐 샤워를 하고 와도 괜찮겠냐”고 물었는데 놀란은 “엄마랑 한시도 떨어지기 싫으니까 문 앞에서 기다릴 거야”라며 화장실 앞으로 베개를 가져와 누웠다. 루스가 샤워를 끝내고 나왔을 때, 놀란은 양손으로 머리를 감싼 채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깜짝 놀란 루스는 곧바로 구급대에 연락했고 놀란은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다.

FaceBook ‘NolanStrong’

의사는 “급격하게 증상이 악화해 오른쪽 폐가 완전히 손상됐다”며 “지금 제대로 호흡을 할 수 없는 상태이니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게 좋다”고 전하였다. 얼마 후 놀란은 잠시 의식을 되찾았다. 놀란은 울고 있는 루스를 향해 미소를 보였고, “엄마 정말 사랑해”란 마지막 말을 전하고는 영원히 잠들었다.

그는 “화장실에 들어갈 때마다 눈물이 흐른다”며 “아들의 마지막 모습이 떠올라 미칠 것 같다”고 심정을 전하였다.

FaceBook ‘NolanStrong’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