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닮은 꼴로 ‘악플 폭탄’ 맞은 ‘페북 스타’ 19살 남학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2v68j7niop3965h3772.jpg 입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지난 2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박보검 닮은꼴로 알려진 19살 남학생 민서 군이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았는데 민서 군은 “박보검 씨 때문에 억울하다. 사람들이 박보검 씨를 닮았다고 한다”며 억울함을 고백하였다.

일명 박보검 닮은 고등학생으로 이름을 알린 이 사연자는 “박보검 씨가 화제가 될 때마다 사진이 SNS에 퍼지면서 제 SNS에도 찾아온다”고 털어놓으며 “제가 사진을 좀 잘 찍는 편”이라며 자신의 셀카 사진을 공개하기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o3m0bzhho4wc1k0b049.jpg 입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를 본 이수근은 “완전히 똑같이 만들어뒀다”며 “박보검 따라 하려고 무진장 애쓴 거 아냐?”고 물으며 사연자의 친구는 “구강 구조 콤플렉스가 있어서 이가 보이지 않게 사진을 찍으려는 것”이라며 “(친구가) 정면 사진을 잘 못 찍는다”고 덧붙여 말하였다.

특히 민서 군은 “1년 전에 길을 가고 있는데 모르는 사람이 뒤통수를 때리고 가더라”면서 고충을 털어놓기도 하였고 사연을 접한 보살들은 “솔직히 의도 있게 사진을 찍어 올린 것 아니냐”고 타박하면서도 “신경 쓰지 말고 공부 열심히 해서 꿈인 항공 승무원에 합격했으면 좋겠다”고 조언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eh4h5fh26y79rv2g6uh.jpg 입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