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집 ‘침대’서 뛰어놀던 중학생 아파트 ’27층’ 아래로 떨어져 사망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2501290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26일 포항북부경찰서는 “지난 24일 낮 12시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아파트 27층에서 중학생 A(12)군이 추락해 숨졌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친구 집 방 침대에서 뛰어놀던 중 아래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0s19080067.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침대 위에서 창문까지 높이는 겨우 60cm 정도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침대에서 뛰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으며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면서 “아파트 방 창문을 활짝 열어 놓는 행위는 굉장히 위험하다”라고 조언하였다.

이어 “어린아이들의 경우 침대에서 놀다가 밖으로 튀어나갈 수 있는 만큼 안전사고 방지에 각별한 유의가 요구된다”라고 덧붙여 말하였다.한편 아파트에서 추락하는 사고는 매년 여러 차례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 5월 13일에도 아파트 7층에서 5세 아이가 추락한 바 있으며, 그 전날인 12일에는 10대 학생이 9층 높이에서 추락하기도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114j17100103.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