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서 난리난 ‘스쿨존 사고’, “역주행SUV 고의적으로 엑셀 더 밟아”

학생 가족이 제공한 블랙박스 영상 캡쳐

경북 경주시 동천동 동천초등학교 앞 스쿨존에서 승합차가 아이가 타고가던 자전거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한다.

26일 피해자 A씨에 따르면 지난 25일 동천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SUV 차량이 A씨의 동생 B군의 자전거 뒷부분을 받았다. 현재 B군은 병원에 입원한 상태로 알려졌다.

A씨는 해당 사고가 고의적이고 명백한 살인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동생과 사고 운전자의 자녀가 놀다가 실랑이가 있었다. 운전자는 중앙선까지 침범하면서 동생을 쫓아가 고의로 들이박았다”며 “사고가 발생한 도로는 스쿨존이다. 자세한 사항은 파악 중이나 자전거를 탄 아이를 고의적으로 들이받는 경우는 상상할 수도 없는 일이다”라고 토로했다.

목격자 증언 역시 비슷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차에 브레이크 등이 들어오지 않았다. A씨가 올린 영상에도 자전거를 박은 후 급브레이크를 밟기는커녕 오히려 자전거 뒷바퀴와 아이의 다리가 밝힐 때까지 엑셀을 밟는 차량 모습이 담겨 있었다.

A씨는 “차에 내려서도 아이에게 괜찮냐는 소리를 하지 않았다. 신고도 목격자분들이 대신 해줬다. 만약 자전거가 왼쪽으로 넘어갔더라면 더 끔찍한 일이 발생했을 것”이라며 “초등학교 2학년인 동생은 벌써부터 트라우마가 생겼다. 이는 명백한 살인행위자 살인미수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