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정부, 북한에 ’60억원’ 지원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4085200042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올해부터 6년간 북한에 490만 달러(한화 약 60억원)를 지원한다고 전했다. 이번 지원은 유엔 아태경제사회위원회(UNESCAP)의 요청에 의한 것으로 북한 주민들의 통계 분야 교육에 사용된다고 한다.

27일 정부는 제314차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를 열고 ‘UNESCAP의 대북지속가능발전 역량 지원사업’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하였다. 정부는 이에 따라 UNESCAP의 북한에 대한 지속가능 발전 역량 지원사업을 위해 앞으로 6년간 남북협력기금 490만 달러(약 60억원)를 지원해야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4085500042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올해 1차 사업비는 72만달러(약 9억원)로 측정됐으며, 매년 사업계획에 따라 분할 지급할 예정이라고 한다.UNESCAP는 북한 주민에게 국제 통계원칙, 통계 이용성 향상 등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통일부에 남북협력기금 지원을 요청했고, 통일부가 이를 승인하였다.

정부는 “북한의 국제사회 편입과 향후 남북 간 하나의 시장 구현에 동 사업이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매년 연례보고서를 받아 기금 집행 투명성을 강화하는 등 사후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60524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