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코로나19로 대북 인도적 지원 추진.. 북한인권 예산 21억”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408560004200.jpg 입니다.
연합뉴스

통일부는 북한 주민의 인권 및 인도적 상황을 실질적으로 개선한다는 정책목표 아래 유엔인권서울사무소 등 국내외 북한인권 기록기관과 협력을 지속·강화하고, 북한 아동 인권실태 심증조사 및 연구 등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통일부는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병 공동대응 등 시급한 보건의료 협력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남북 간 공동방역체계 구축과 함께 정보교환, 표준검역절차 수립 등을 통해 진단·방역협력의 진전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733600001300.jpg 입니다.
연합뉴스

한편, 통일부는 올해 북한인권 증진을 위해 총 21억3500만원의 예산을 책정하였다.

북한인권 개선 정책 수립과 추진에 3억5400만원, 북한인권기록센터 운영에 8억1900만원, 북한인권정보시스템 운영에 4억6200만원, 북한인권재단 운영에 5억원 등으로 북한인권재단 예산은 출범 준비를 위한 출연금 5억이며, 출범 후 재단 운영·추진 예산은 예비비로 편성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19121404710001300_P4_20200528105924686.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