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쿠팡 물류센터’ 일용직 근로자들 코로나 바이러스 ‘방한복·신발’ 돌려썼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7214900065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MBC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부천 쿠팡 물류센터 일용직들은 신발과 방한복을 돌려썼다고 전해지고있다. 당시 일용직으로 근무한 직원 A씨는 “계약직은 개인 안전화·방한복을 따로 지급했지만, 일용직은 안전화·방한복을 공용으로 썼다”고 폭로하였다. 쿠팡은 현재 물류센터 근무자를 인사 등 사무직 업무를 맡은 정규직과 물품 분류·포장 등을 하는 ‘단기 계약직’, 원할 때 신청해 근무하는 일용직으로 나뉜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520_191611140.jpg 입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방한복

A씨는 “방한복 같은 경우 오전조가 벗고 간 걸 오후조가 그대로 입었다”며 “신발은 살균 건조기에 있었지만 효과를 기대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A씨의 주장은 방역 당국의 발표와도 일치하고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작업자들이 쓰는 모자 또는 작업장에서 신는 신발 등에서 채취한 검체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무책임한 쿠팡의 작업 실태가 확진자 폭증을 더욱 부추긴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오후 9시 기준 쿠팡 부천 물류센터 확진자는 모두 96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인천 39명, 경기 38명, 서울 19명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8165500060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