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스쿨존 사고 가해자, 도망가는 아이에 ‘멈춰’라 소리치며 악셀 밟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90ACB4D5ECE10A530.gif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A군은 지난 28일 경찰에 나와 영상을 공개했던 누나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하였다. 자전거를 타고 도망가는데 ‘멈춰봐라’는 소리와 함께 차가 쫓아와 ‘무서웠다’고 말이다.

경찰관계자는 “블랙박스와 CCTV를 여러 각도에서 들여다보고 있다”며 “영상과 실제의 속도는 분석하면 결과가 다를 수 있다”고 말하였다. 이어 “단순히 뒤쫓아가 잡으려는 것과 차로 충돌하려는 것과는 차이가 있다”면서 “고의성 여부 등 사고 전반을 종합적이고 면밀하게 수사해 사실관계를 명확히 규명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10k0m951eqz5q007kmr.jpg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경찰은 이날 A군과 함께 달아났던 동네 형(11)과 목격자 등 관련자를 불러 추가 조사할 예정이다. 이번 사고는 지난 25일 오후 1시 40분께 동천동 동천초등학교 인근에서 SUV 차량이 초등학생 A군이 타고 가던 자전거를 뒤쫓아 추돌해 발생한 사고이다.

피해 학생 측은 SUV 운전자가 인근 놀이터에서부터 200여m나 쫓아와 사고를 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고가 나기 전 A군은 놀이터에서 운전자의 딸(5) B양과 다툼이 있었고, B양의 엄마가 ‘자신의 아이를 때려놓고 사과도 하지 않는다’며 쫓아갔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590510977734.gif 입니다.
온라인커뮤니티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