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땀 뻘뻘 흘리는 윤미향 끝내 이용수 할머니에게 ‘사과’하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902330001301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29일 윤미향 당선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안성 힐링센터, 본인의 개인 계좌를 통한 모금활동, 가족 의혹 관련에 대해 해명 하였으나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 공식 발표 자리에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사과의 메시지를 전달하지 않았다. 그녀는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 이후 몰아치는 질문과 의혹 제기, 악의적 왜곡에 대해 더 빨리 사실관계를 설명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910570001300_P2.jpg 입니다.

자신의 의혹을 해명하기 전 윤 당선인은 “이용수 할머니의 여러 지적과 고견을 깊게 새기는 것과 별개로,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 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한 적이 없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전하였다. 윤 당선인은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지만 이용수 할머니를 향한 직접적인 사과는 없었다. 윤 당선인은 공식적인 기자회견 이후에 있는 기자 질의응답 시간에 기자의 질문을 받고서야 할머니에게 사죄의 메시지를 전하였다.

윤 당선인은 “1992년부터 이용수 할머니와 30년간 같이 활동을 해 왔다”며 “30년이라는 세월과 달리 충분히 소통하지 못했고 할머니가 배신자라고 느낄 만큼 신뢰를 드리지 못했다는 점 지금이라도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 뒤에 할머니께 사과 말씀을 드리기 위해 여러 차례 시도를 했지만 이미 할머니께는 변명에 불과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앞으로도 할머니에게 제 마음을 진심을 전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2910580001300_P2.jpg 입니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