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 충격에 빠뜨린 엄마, 아빠에게 ‘9살 어린이’의 믿기 힘든 언행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r1cr9013hb8n60x5mmi.jpg 입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자기 기분에 따라 폭력적으로 변해 부모에게 심한 욕설은 물론 폭력까지 행사하는 9살 민호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30분 동안만 휴대폰을 사용하기로 한 민호는 엄마가 약속된 시간이 끝났다고 하자 갑자기 돌변하며 “엄마가 날 나쁘게 키웠으니까 내가 좀비 영상을 보는 거지”라고 말해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그러면서 “매일 짜증내고, 어? 혼내고, 어? 성질부리고, 어? 떼쓰고, 어?”라며 “엄마가 이렇게 말 안 듣는데 어떡하라고”라고 말하며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g4i374wyb90y3af76ldd.jpg 입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분노를 참지 못한 채 방에 들어간 민호는 이불 속에서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 민호는 “아 짜증나, 엄마 확 눌러가지고 벽에다 던져뿔라”라는 말을 내뱉기도 했다. 아빠에게도 거친 언행을 내뱉었고, 심지어 누나에게는 폭력을 행사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아빠는 “혹시 강한 행동이 나와 아이를 더 자극하게 될까 봐 참고 있다”라며 민호의 행동에 크게 반응하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iswu10ofi92y930d5a5l.jpg 입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오은영 박사는 “엄마에게 속상했던 적이 있는지”, “엄마와 함께 가고 싶은 곳이 있는지” 등을 물었고, 민호는 엄마와 함께했던 추억을 언급하여 꼭꼭 숨겨둔 민호의 속마음을 들은 아빠와 패널들은 끝내 눈물을 훔쳤다. 2주 후 민호는 조금씩 변하기 시작했다. 아빠가 직접 쓴 편지를 읽은 민호는 제작진에게 “울 뻔했다”고 속마음을 드러냈고, 엄마와 게임을 할 때도 졌는데도 짜증 없이 웃어넘기며 또 휴대폰도 약속된 시간에 고분고분하게 반납했다. 장영란은 “보면서 소름 돋았다”고 말하며 민호의 변화에 놀란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hr23zc29543qjx52yt1.jpg 입니다.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