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시위 도중 눈물 흘리는 흑인 청년 안아서 다독여주는 백인 경찰..”나도 같은 고통을 느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3392f1e-e573-468d-bcc7-aaa6eaf7bc76.png 입니다.
NBC6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백인 경찰이 시위 도중 울고 있는 흑인 청년을 안아주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NBC6’ 보도에 따르면, 이 감동적인 모습은 루이지애나 주 실버포트에서 진행된 시위 현장에서 포착됐다고 한다.

당시 한 흑인 청년은 ‘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 시위에 참가했다가 감정이 격해져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마침 시위 현장을 통제하기 위해 출동한 백인 경찰이 울고 있는 청년에게 다가갔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8506887-9ee6-431b-bb0e-1fca30739594.gif 입니다.
NBC6

그는 청년에게 “우리는 서로를 위해 여기에 있는 거야. 날 봐”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나도 같은 고통을 느낀다”라고 전했다. 경찰의 다독임에 감정이 더욱 북받친 청년은 울음을 멈추지 못했고 이에 경찰은 “도움을 주기 위해 여기 온 거다”라고 말하며 청년을 안아줬다.

해당 영상을 접한 많은 네티즌들은 감동적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당일 시위는 시위대와 경찰 사이에 어떤 무력충돌도 발생하지 않고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979745a-6f51-426b-ba7a-ee7ae682882a.png 입니다.
NBC6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