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끄럽다고 어미개와 새끼 강아지 살아있는 채로 콘크리트에 묻어버린 경비원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0w5gel1350hyx7lv796y.jpg 입니다.
SCMP

한 아파트에서 경비원에 의해 콘크리트에 묻혔던 강아지가 17일만에 극적으로 구조되었다. 사건은 이렇다. 이 아파트에는 며칠 전부터 그동안 보지 못했던 정체불명의 콘크리트 구조물이 생겼다고 한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지나갔지만 너무도 궁금했던 아파트 주민들은 경비원에게 콘크리트 구조물의 정체를 물어보았다. 경비원으로부터 돌아온 답은 한마디로 말해 충격 그 자체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022w85ja1bp4o510rs0.jpg 입니다.
SCMP

경비원은 어미개 한마리가 새끼 강아지를 낳은 후 너무 짖고 예민해져서 콘크리트 더미 안에 가둬놨다고 밝힌것이다. 뿐만 아니라 새끼 강아지도 같이 콘크리트 더미에 묻었다는 생각지도 못한 경비원의 답변에 경악한 주민들은 서둘러 콘크리트 부수기에 나섰다.

그 안에 갇힌 어미개와 새끼 강아지를 살리기 위해서였다. 17일이나 지났지만 다행스럽게 어미개가 아직 콘크리트 속에서 생명을 유지하고 있었다. 안타까운 점은 새끼 강아지를 못 찾은 것이다. 한편 어미개는 새 가족의 품으로 입양이 됐고 끔찍한 학대를 저지른 경비원의 추후 처벌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q709h0ayjn3p94q65693.jpg 입니다.
SCMP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