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37번 확진자, 동선 거짓말하고 진술 거부하는 중”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685069.jpg 입니다.
클립아트 코리아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경기 안양 지역에서 지난 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37번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61세 A씨. A씨는 확진 판정을 받은 날 역학조사관에게 만안구 안양로 제주고기국수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제주고기국수는 안양 31번 확진자 가족이 지난달 29일 정오 방문한 곳이다. 일심비전교회 목사 B씨(안양 31번 확진자)와 B씨 손녀(안양 35번 확진자)가 식사를 했다.

방역 당국은 A씨의 진술에 의문을 가졌다. A씨가 식당업주와 대화를 짧게 나눴고, 두 사람 다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GPS 조사 결과, A씨는 제주고기국수집을 방문한 사실이 전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310721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식당업주도 “A씨가 이날 식당을 방문한 적이 없다”고 했다. A씨는 경기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됐고,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시는 관련 법에 의거, A씨를 형사 고발 조치하려 검토 중이다.

한편 B목사(안양 31번 확진자) 부부는 지난달 25~27일 제주 여행을 다녀왔다. 안양 및 군포의 12개 교회 목사·신도 등과 함께였고, 지난달 31일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B목사의 아내, 며느리, 손녀, 손자 등도 이날 확진됐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53108280006100.jpg 입니다.
연합뉴스 _ 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