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단지서 시음 행사 ‘여자’만 골라 수면제 탄 ‘우유’ 먹인 남성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ca034j16080428.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지난 4일 청주흥덕경찰서는 주민들에게 시음용 우유를 건넨 A(52) 씨를 성폭력범죄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후 흥덕구 복대동 한 아파트단지에서 불특정 다수의 여성 주민들에게 졸피뎀 성분이 든 우유를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졸피뎀은 불면증의 단기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로 효과가 빠르게 나타나 취침 직전에 투여하며 마약류로 지정돼 있어 의사 처방 없이는 복용할 수 없다고 한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A씨는 판촉사원 행세를 하며 우유 시음과 설문 조사를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우유를 마신 주민 3명은 몇 시간 뒤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p115s19060205.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경찰은 이들이 마셨던 우유를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검사를 의뢰한 결과 수면제 성분인 졸피뎀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았다. 경찰은 A씨가 범행 대상을 여성들로 특정한 점 등을 고려해 혐의를 최초 상해에서 성폭력 특례법 위반으로 변경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유에 수면제를 넣었다는 사실을 인정했지만 정확한 범행 이유는 밝히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s034b14010122.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