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아파트서 투신한 부부의 ’14살 아들’은 흉기에 찔려있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YH202006070236000620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지난 7일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강원 원주 한 이 아파트 내부에는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14살 A군이 있었다. 경찰, 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51분께 원주시 문막읍 모 아파트 6층에서 불길이 치솟았다. 불은 진화됐지만 아파트 안에는 전신 화상을 입은 흉기에 찔린 중학생 A군이 발견되었고 A군 어머니 B(37) 씨와 아버지 C(42) 씨는 아파트 1층 화단에 떨어져 있었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12500020999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B씨는 숨지고, C씨는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B씨의 몸에서도 흉기 자국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날 목격자로부터 “불난 아파트 베란다에서 남녀가 함께 화단으로 떨어지는 걸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화재가 난 아파트의 안방과 작은방에는 인화 물질 및 유류 용기 등이 발견됐다. CCTV 분석 결과 ‘펑’ 소리가 나기 약 30분 전 C씨가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집에 가는 모습이 포착 되었다고 한다.

B씨와 C씨가 이혼 소송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경찰은 숨진 이들의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을 할 방침이라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m08051889%2B%25281%2529.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