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놀러 온 절친이 ‘발’ 안 씻고 내 ‘침대’ 올라가면 상관있다 VS 상관없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HL.jpg 입니다.
shutterstock/쌈마이웨이

최근 온라인 미디어 ‘브라이트사이드(brightside)’는 외출 후 씻지 않고 침대 위로 올라갈 시 세균이 침범할 수 있는 사실에 대해 보도했다. 뉴욕 대학의 필립 티에르노(Philip Tierno) 미생물학 및 면역학 박사는 외출 시 몸과 옷에 달라붙은 박테리아는 별도의 소독이 없다면 몇 주 또는 몇 달 동안 그 속에서 살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n0x4a9m6kc358wu25962.jpg 입니다.
shutterstock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d4x9v9mjzg7x0450q4i.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쌈마이웨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손 씻기의 중요성이 사회에 더 강조되는 데 비해 발 씻기의 중요성에 대한 언급은 많이 없다. 일각에서는 “발을 안 씻는다고 전염병에 걸린다는 건 너무 과장된 것 아니냐”며 반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손처럼 호흡기에 직접 닿을 일이 많이 없는 발은 크게 신경 쓸 필요 없지 않냐는 의견이다. 다만 발 역시 손과 마찬가지로 철저히 위생을 관리하지 않으면 각종 질환에 걸리기 쉽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akaoTalk_20200625_134316210.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

특히 무좀의 원인이 되는 피부사상균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빨리 번식해 여름철 발 씻기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 외출하고 난 뒤에 ‘발 씻기’. 각종 질병과 전염병 예방을 위한 필수 조건이라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i386000514.jpg 입니다.
기사와관련없는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