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에서 ‘마스크’ 안 쓰며 난동 부리더니 ‘영장심사’에선 조용히 마스크 쓰고 나타난 40대 난동녀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FDGSGF.jpg 입니다.

서울 지하철 1호선에서 마스크 착용을 요구하는 승객과 말다툼을 벌이다 난동까지 부린 혐의를 받는 40대 여성이 지난 25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40대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고 한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623000126004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심사를 받기 위해 이날 오전 10시2분께 법원에 도착한 A씨는 ‘왜 그랬느냐’, ‘후회하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당시 승객들) 3명이 나를 괴롭혔다”, “코로나 걸렸으면 후회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23일 오전 11시50분께 지하철 1호선 구로역에서 A씨를 지하철 운행을 방해한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인천에서 의정부 방향으로 가는 지하철 1호선에 마스크를 쓰지 않고 탑승하고 있던 중 다른 승객이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하자 이를 거부하며 욕설과 함께 하차를 거부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를 받고 있는중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200625000127004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k8ty2527x2bv06027d67.jpg 입니다.
MBC-NEWSDESK

A씨는 지하철에서 내린 뒤 구로역 역무실 앞에서 “왜 마스크를 써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폭언과 욕설로 약 13분간 역무원 업무까지 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역무원의 업무를 방해하고 모욕했다고 보고 지난 24일 구속영장을 신청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90l4a66nhk0316f356kk.jpg 입니다.
MBC-NEWSDESK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