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서 친구 ‘무차별 폭행’하고 강제로 술 먹이며 ‘성적 비하’ 발언하며 폭행 영상 찍은 여중생 2명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SDFSDF.jpg 입니다.

지난 25일 페이스북 페이지 ‘익산 제보 싹다말해’에는 “익산에서 되풀이되는 학교폭력, 아직도 대처는 미흡합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 2장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지난 21일 여중생 한 명이 자신의 이름을 후배에게 거론했다는 이유로 다른 학생 한 명과 함께 인근 아파트 상가 등으로 피해 학생을 끌고 다니며 폭행하는 일이 있었다”며 사건의 내막을 전했다. 가해자는 “용서해 달라”고 애원하는 피해 학생의 무릎을 꿇리고 넘어뜨려 마구 때렸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zm8eo3q1l02j7ht8h90.jpg 입니다.
Facebook ‘익산 제보 싹다말해’

1시간이 넘도록 피해 학생을 때린 가해자는 가혹행위도 서슴지 않았다. A씨는 “가해자는 자신이 사온 소주를 피해 학생에게 강제로 먹이고, 함께 온 다른 학생에게 피해자를 때리라고 시켜 폭행 장면을 촬영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당시 촬영된 영상에는 “몸이 뚱뚱해서 네 몸 보고 흥분할 남자가 없을 거다”라는 등의 가해자가 피해자를 성적으로 비하하는 말이 담겼다. 또 “신고해도 아빠 친구가 강력계 경찰이고 부모님도 돈이 많다”면서 “니네 부모 데려와도 내가 다 때려줄 수 있다”등 협박성 발언도 서슴없이 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yjh2c692482w2dc81923.jpg 입니다.
Facebook ‘익산 제보 싹다말해’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k75yl4m67ov9mlflz17.jpg 입니다.
Facebook ‘익산 제보 싹다말해’

A씨는 “피해자는 익산 소재 중학교에 다니는 2학년 여학생으로, 해당 사건 이후 타박상과 구토, 대인기피, 정서불안 등 후유증을 겪고 있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한편 해당 학교는 자체 학교폭력전담기구를 통해 사건 조사에 착수했으며, 경찰 역시 조만간 가해자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접근할 수 없도록 ‘접근금지’ 명령도 함께 내렸다고 전해진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M20190122000174990_P2.jpg 입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