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사람일수록 친구가 적다”는 연구결과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친구가 적은 사람들에게 흔히 사회성이 떨어진다, 어리석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그러나 우리들의 이 같은 생각과는 반대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 연구에 따르면 지적인 사람들은 일반적인 사람들과는 다르게 행동하기 때문에 친구가 훨씬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18~28세 사이의 실험 참가자 15,000명을 대상으로 런던 경제 대학과 싱가포르 경영 대학이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지적인 사람들은 타인의 기분을 좋게 하기 위해 다른 사람들과 많은 상호 작용을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반면 IQ가 낮은 사람들일수록 사람들을 더 잘 알아가기 위해 사회적으로 더 많은 활동을 한다고 말했다.

즉, 지적인 사람들이 일반적인 사람들과는 달리 사회적으로 ‘정상’이라 여겨지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 하며 이들은 사회생활을 하지 않고도 행복해한다고 전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80410.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또한 젊은 나이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과 어울리고자 하는 욕구가 더 크게 나타났지만, 그 중 지적인 사람들은 다른 사람과 어울리는 것을 꺼려 했다.

새로운 사람을 알아가고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은 그들에게 썩 유쾌한 경험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들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낼 때 훨씬 더 큰 만족감을 느낀다.

이것이 그들이 스스로를 고립시킨다는 의미가 아니라, 자신이 친밀하고 친숙한 사람들하고만 시간을 보내며 다른 사람에게 의존하여 행복을 추구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pc001023320.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지적인 사람들은 누군가의 어떠한 도움 없이 세상을 살아갈 능력이 있기 때문에 낯선 사람의 도움이 필요 없다 생각하며, 혹여나 다른 사람에게 의지하면 오히려 진행이 늦어지는 경우가 있다.

세계적인 위대한 발명가들도 사교생활을 즐기지 않았다고 알려져 있다. 아마 이들도 본인의 목표를 위해 일하는 것이 다른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보다 훨씬 행복하다 느꼈을 것이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