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발! X나 깜짝 놀랐네” 고라니 보고 깜짝 놀라 ‘고라니’와 울음소리 대결하는 서예지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TRET.jpg 입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에서는 어릴 적 살던 성진시로 내려가 정신병원에 자리를 잡은 문강태(김수현 분)가 자신을 따라온 고문영(서예지 분)의 도발에 빠져드는 모습이 담겼다. 캄캄한 밤 운전하는 문영의 모습이 등장했다. 문영은 무언가를 발견하고 깜짝 놀라 급브레이크를 밟았고 고라니를 발견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h4685vmg4iw689e66p07.jpg 입니다.
이하 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j7eb0w8it9i5k223ucu4.jpg 입니다.

이때 고라니가 자신을 보며 울어대자 문영은 “아오, X발 X나 깜짝 놀랐네. 닥쳐 이 고라니 X끼야! 안 닥쳐?”라며 욕을 쏟아냈다. 그리고 이어지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문영이 큰 목청으로 “와아악~ 아아악!~” 고라니의 울음소리를 받아치며(?) 대결을 펼쳤기 때문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d044q73p81wfs48fc063.jpg 입니다.

해당 장면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매력 대박이다”, “너무 웃겨서 죽을 뻔했다”, “인생 캐릭터 만난 것 같다”, “우울할 때 보면 진짜 웃음 터질 듯”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774yr3r5kl6wm64lz273.jpg 입니다.
YOUTUBE-웃긴사람들/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