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에 ’40억원치’ 광물 캐서 벼락부자 된 탄자니아 광부

BBC

아프리카 탄자니아의 50대 광부가 하루아침에 돈벼락을 맞았다.

지난 24일 BBC 등 외신에 따르면 탄자니아의 광부 ‘사니니우 라이저'(52)는 지난주 각각 무게 9.2kg, 5.8kg의 탄자나이트 원석 2개를 캐냈다. 이 탄자나이트 원석의 가치는 무려 우리 돈 40억 원어치이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13087721_photo-2020-06-24-15-58-462.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_113087723_8fbaf977-47ee-40ce-b9d2-cd8034bd3ce9.jpg 입니다.
BBC

이는 탄자니아에서 채굴한 탄자나이트 중 가장 큰 것으로 손꼽힌다.

탄자나이트는 검푸른 색을 띤 광물로 가공해 보석이나 장신구 등으로 사용되는데 이는 4대 보석(다이아몬드·루비·사파이어·에메랄드)에 준한다는 평가를 받는 보석이다.

탄자나이트의 산출량이 극히 적은 데다 앞으로 수십 년 이내 고갈될 것으로 보여 그 가치는 더욱 높다.

탄자니아 정부는 라이저가 캐낸 두 덩이의 광석을 77억 4000만 탄자니아 실링(약 40억 원)에 사들였고, 존 마구폴리 탄자니아 대통령은 라이저에게 직접 축하한다며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B%258B%25A4%25EC%259A%25B4%25EB%25A1%259C%25EB%2593%259C.jp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ef879238-7248-4505-8d3d-3a46b7c16f6a-AFP_AFP_1U271R.jpg 입니다.
BBC

라이저는 이 돈으로 쇼핑몰과 학교를 짓고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라 전했다.

또 4명의 아내와 30명의 자녀를 둔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배운 게 없지만 사업을 본격적으로 하고 싶다”면서 “자녀들이 전문적인 경영을 하도록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cb036184821.jpg 입니다.
기사와는 관련 없는 사진 / clipartkorea

[저작권자 위키블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