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바다’된 부산, 침수된 지하차도에서 ‘3명’ 숨지고 1명 실종 .. 최악이라는 현재 상황

연합뉴스 (이하)

부산에 시간당 8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데다 만조 시간까지 겹쳐 도심이 물바다로 변했다. 그 가운데 침수된 지하차도속 차량에 갇혀있다 구조된 2명이 치료중 숨을 거두었다. 그리고 4시간 뒤인 24일 오전 3시경 부산 동구 초량동 초량 제1지하차도에 배수 작업을 하던 50대 남성이 사망한 채 발견되었다. 현재까지 발견된 사망자 수는 총 3명이다.

ADVERTISEMENT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내린 집중호우는 시간당 강수량이 1920년 이래 10번째로 많았다고 한다. 지하차도 역시 폭우에 갑작스래 물이 차올라 침수되었고 이에 차량 7대가 순식간에 물에 잠겼다. 당시 차량 6대에 있던 9명은 차를 빠져나왔으나 갑자기 불어난 물에 175m 지하차도에서 미처 대피를 하지 못했다고 한다.

ADVERTISEMENT

이 지하차도에는 분당 20~30t의 물을 빼는 배수펌프가 있었지만 물을 빼내기엔 역부족 이였던것으로 저해진다. 비슷한 시간 해운대구 오동 노보텔 지하주차장에서도 급류에 휩쓸린 3명이 구조됐다. 24일 오전 0시에는 금정구 부곡동 한 아파트 인근의 축대가 무너져 약 20t의 토사가 아파트를 덮쳤다.

산사태, 옹벽 붕괴, 주택과 지하차도 등도 침수가 돼 79명이 고립되었다 구조되었고 많은 차량이 물에 잠겼으며 현재까지 5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기차와 전철도 운행이 중단되었고 지하철역이 침수가 되어 전동차가 무정차 통과를 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