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XX이 당신의 어디를 아프게 했냐” 울분을 터뜨린 ‘김C’의 인터뷰 (영상)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jpg 입니다.

김C는 최근 인터뷰에서 “이혼하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이 나의 사생활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며 “내가 어마어마하게 큰 죄를 저지른 게 아닌데 어디도 못 나가는 상황이 됐다”고 말하였다. 그는 2014년 전 부인과 합의 이혼한 사실이 알려진 이후 스타일리스트와의 열애설까지 불거져 세간의 입방아에 올랐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5EC%25BA%25A1%25EC%25B2%2598.PNG 입니다.
이하-유튜브 스튜디오 허프 STUDIO HUFF
ADVERTISEMENT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1.PNG 입니다.
ADVERTISEMENT

그는 인터뷰에서 “나와 내 가족들은 행복하게 잘 살고 있는데 세상만 그렇게 바라보는 것”이라며 “왜 그렇게 남들 일에 관심이 많고, 왜 그렇게 타인에 대해 쉽게 판단하려고 할까”라고 했다. 이어 “‘내가 당신한테 무슨 피해를 줬는데?’ 이렇게 물어보고 싶다”며 “‘내 이혼이 당신에게 무슨 피해를 준 건가? 어디가 아픈 건데?’ 나로서는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여 말하였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2.PNG 입니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3.PNG 입니다.
ADVERTISEMENT

그는 이혼과 열애설 이후 방송출연이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생기면 가차없이 내치고, 필요할 땐 자신을 부르는 방송국 행태도 지적하며 자신이 ‘공적 영역’에서 일할 뿐 ‘공인’은 아니라고도 했다. 김C는 “사람들은 공인의 개념을 오인하고 있는데 정확히 공인은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이다. 세금으로 생활을 영위하는 사람”이라며 “나는 공적인 영역에서 일하는 사적인 사람이다. 나는 직업적인 자유를 잃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이미지에 대체텍스트 속성이 없습니다; 파일명은 4.PNG 입니다.
ADVERTISEMENT

[저작권자 ⓒ프리서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NTERWORKSMEDIA ADVERTISEMENT